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아동 비하 표현에 관한 의견표명

  • 담당부서아동청소년인권과
  • 등록일2022-05-03
  • 조회수2481

 

아동 비하 표현에 관한 의견표명

- ‘요린이’, ‘주린이등의 표현,

아동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과 차별 조장할 수 있어 -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송두환, 이하 인권위’)2022427일 공공기관의 공문서, 방송, 인터넷 등에서 아동 비하 표현이 사용되지 않도록 문화체육관광부장관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에게 아래와 같이 의견을 표명하였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공공기관의 공문서 등에 ‘~린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교육 등의 방안을 마련할 것,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에게 방송과 인터넷 등에서 ‘~린이라는 표현이 쓰이지 않도록 점검을 강화하는 등 적절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의견표명하였다.

 

진정인은 최근 방송이나 인터넷 등에서 어떤 것에 입문하였거나 실력이 부족한 사람이라는 뜻에서 요리 초보자를 요린이’, 주식 초보자를 주린이’, 토익 입문자를 토린이라고 일컫는 등 여러 분야의 초보자를 ‘~린이라고 표현하고 있는데, 이는 아동에 대한 차별적 표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하였다.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진정이 인권위의 조사대상에 해당하기 위해서는 인권침해의 구체적인 피해자 및 피해사례가 존재하여야 하나,

진정의 경우 피해자가 특정되거나 구체적인 피해가 발생하였다고 보기는 어려워, 인권위의 조사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아 각하하였다.

 

그러나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아동 비하 표현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일깨우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보아 의견표명을 검토하였다.

 

여러 분야에서 ‘~린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아동이 권리의 주체이자 특별한 보호와 존중을 받아야 하는 독립적 인격체가 아니라 미숙하고 불완전한 존재라는 인식에 기반한 것으로, 아동에 대한 부정적인 고정관념을 조장할 수 있다고 보았다.

 

또한 이와 같은 표현이 방송이나 인터넷 등을 통하여 무분별하게 확재생산됨으로써 아동에 대한 왜곡된 인식과 평가가 사회 저변에 뿌리내릴 수 있고, 이로 인해 아동들이 자신을 무시하고 비하하는 유해한 환경 속에서 성장하게 될 우려가 있다고 보았다.

 

이에 인권위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에게, ‘~린이라는 표현이 공공기관의 공문서, 방송, 인터넷 등에서 무분별하게 사용되지 않도록 관련 홍보, 교육, 모니터링 등 적절한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표명하였다.

 

붙임  익명 결정문 1.  .

 

공공누리 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이수지

메일sjlee11@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