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 담당부서아동청소년인권과
  • 등록일2020-09-09
  • 조회수1350

 

 

 

인권위, "친권자에 의한 아동

"징계권" 조항 삭제해야"

- 국회 및 법무부장관에 민법915조 삭제 등 의견표명 -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국회와 법무부장관에게 친권자의 징계권을 규정 민법915조를 삭제하고, 민법에 자녀에 대한 모든 형태의 체벌을 금지하는 조항을 명문으로 규정하는 등 아동의 권리와 인권 보호 증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민법이 개정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표명하였다.

 

민법915조는 친권자가 자녀를 보호 또는 교양하기 위해 필요한 징계를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해당 조항에 따라 훈육의 목적에 기인한 체벌이 아동학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심지어 아동학대 가해자가 학대행위에 대한 법적 방어수단으로 사용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에 2020731일 기준 민법915조 징계권 규정 삭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민법일부개정법률안(신현영의원, 전용기의원, 황보승희의원, 양이원영의원)4발의되었으며, 법무부도 민법915조 삭제를 주요 골자로 하는 법률안을 마련하였는, 일부 법률안은 징계권 규정을 삭제하는 대신 필요한 훈육관련 규정을 신설하거나 체벌 금지를 명시적으로 규정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위원회는 해당 법률안들에 대해 검토하고, 아동복지법,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등 아동학대로부터 아동을 보호하는 법률의 입법취지를 약화시키고, 아동학대 사건에서 친권자의 체벌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는 민법915조를 삭제하여야 한다고 판단했다.

 

- 민법상 징계권은 아동학대 사건에서 가해자인 친권자에 의한 학대를 정당화하는 항변사유로 사용되기도 하며, 판례상 아동학대 범죄행위의 위법성 조각사유 및 고의 부정 등 사유로 적시되는 가운데, 법체계 측면에서 민법915를 삭제할 경우, 친권자의 자녀에 대한 체벌을 금지하는 아동복지법,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등 관계법령과의 충돌문제를 해결하고 법률간 해석의 혼란 문제를 최소화하며, 나아가 아동 학대 방지를 위한 법령 정비 및 제도개선을 촉진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보았다.

 

한편, ‘징계훈육의 모호성으로 인해 초래되는 아동학대 예방 및 대응 어려움 등을 고려하여, 민법915조의 필요한 징계를 삭제한다고 해서 필요한 훈육을 할 수 있다는 취지의 문구를 민법에 포함시키지는 않아야 한다고 보았다.

 

- 위원회는 긍정적 훈육은 반드시 법률로 규정해야 그 효력이 발생하는 권리이기 이전에, 친권자로서 당연히 행사하거나 부담하는 권리이자 의무라고 보았으며, 민법 913조에서 친권자는 자를 보호하고 교양할 권리가 있음을 이미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별도로 필요한 훈육이라는 문구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사회통념상 허용 가능한 수준의 친권 행사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 판단했다.

 

마지막으로 위원회는 아동에 대한 체벌금지를 명확히 하고 나아가 아동학대 금지에 관한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해 민법에 자녀에 대한 모든 형태의 체벌을 금지하는 조항을 명문으로 규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위원회는 최근 친권자에 의한 심각한 아동학대 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는 상황에서, 이번 의견표명을 토대로 향후 민법이 아동의 권리와 인권 보호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개정될 것을 기대한다.

 

 

붙임: 결정문 1. .

 

공공누리 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이수지

메일sjlee11@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