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자유토론방은 국가인권위원회 활동이나 인권에 관련된 내용을 주제로 한 대화의 장입니다. 따라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상업적 광고글 또는 음란물이나 성적인 내용의 게시물 등은 개인프라이버시의 보호와 공공의 이익을 위하여 관리자의 판단에 따라 수정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곳에 게시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관련한 게시물은 진정으로 접수되지 않으니 진정 신청을 하고자 하시는 분은 진정·민원상담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포함된 주소 및 연락처,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는 악용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 대해 검토해주세요.

  • 등록자정병환
  • 등록일2019-12-10
  • 조회수706

파일첨부

안녕하세요.
저는 KBS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에 대해 문의를 드리고 싶습니다.

주지하다시피 1박2일은 출연자들이 일으킨 물의 때문에 몇 달 동안 방송이 없어졌다가, 지난 일요일부터 다시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출연자들이 복불복 상황을 통과하는 상황을 통해 웃음을 주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벌써 10년이 넘었지요. 지난 일요일 방송분에서도 출연자들은 제작진이 부여한 미션에 통과하지 못해서 밥을 굶었습니다. 미션을 수행하지 못하면 밥을 굶기는 것은 예능에서 아주 오래 전부터 써 먹은 방식입니다.
하지만 저는 이런 방식이 인권 침해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작진이 부여하는 미션이라는 것도 일종의 내기입니다. 내기에 지면 밥을 굶는다?
아니면 그 미션이라는 걸 갑이 을에게 부여하는 임무로 볼 수도 있겠지요. 그러면 임무를 수행하지 못하면 밥을 굶는다는 의미로 볼 수 있겠습니다. 이건 참 위험한 발상 아닌가요?
연예인도 일종의 노동자입니다. 이 노동자에게 상황을 주고 이것을 통과하지 못했다고 밥을 굶기는 건 너무 가혹한 처사라고 생각합니다. 비슷한 시간대의 SBS 예능 <런닝맨>은 이런 경우 미션에 통과 못한 연예인에게 밥과 김을 줍니다. 비슷한 성격의 tvn 예능 <신서유기>는 2주 전 방송에서 밥과 고추장이라도 주었습니다. 하지만 1박2일은 아예 굶게 합니다.
연예인들의 인권도 중요하지만, 이런 예능을 시청하는 시청자들이 이런 인식을 가지게 될까봐 염려가 되기도 합니다. 노동자는 주어진 일을 수행하지 못하면 밥을 굶어도 된다. 이런 인식을 가지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저야 뭐, 인권에 대해 잘 모르는 무지한 사람이라.... 인권위원회에서 한번 검토해주실 것을 건의 드립니다. 아이들을 기르는 아버지로서 이런 장면을 보고 아이들이 웃는 거.... 원치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0개의 댓글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등록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백인애

메일inaep@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