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자유토론방은 국가인권위원회 활동이나 인권에 관련된 내용을 주제로 한 대화의 장입니다. 따라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상업적 광고글 또는 음란물이나 성적인 내용의 게시물 등은 개인프라이버시의 보호와 공공의 이익을 위하여 관리자의 판단에 따라 수정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곳에 게시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관련한 게시물은 진정으로 접수되지 않으니 진정 신청을 하고자 하시는 분은 진정·민원상담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포함된 주소 및 연락처,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는 악용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약자,여자,학생편 들지말라던 정강배. 나치즘은 그만~~

  • 등록자구형래
  • 등록일2019-12-14
  • 조회수769

파일첨부

정강배는 약자편, 여자편, 학생편을 들지말라고 글을 게시했던 사람. (89240번 글 사진 첨부)


나치즘 내용중

나치즘은 보편적인 평등주의를 배격하고 우수성과 재능에 기반 하는 계층과 계층이 겹쳐진 경제 시스템 그리고 개인 재산, 계약의 자유를 유지하고 계급갈등을 초월 하는 국민결속을 홍보함.

나치는 우수한 인종이 지배하는 동안 사회적 열등요소를 제거하는 것이 권리이자 목표로 간주하였다.

나치즘은 생물학적 인종차별과 반유대주의가 섞인 독특한 전체주의였다.



종교와의 관계

나치즘과 파시즘은 가톨릭에서 그 뿌리가 나왔다는 견해가 유력하다. 이를 뒷받침하며 프레드릭 호페트(M. Frederic Hoffet)는 이렇게 주장하고 있다. "히틀러, 괴벨스, 힘러, 그리고 나치당의 주요 인사들은 모두 가톨릭 교도들이었다. 이는 우연한 일이 아니다. 그것은 그들이 종교 지도자였기 때문이며, 민족 사회주의 정신은 일찍이 독일 가톨릭교회가 가지고 있었던 것이었다. 민족 사회주의와 가톨릭 제도간의 유사성은 선전 방법과 당조직을 살펴 보면 잘 알 수 있다. 그 문제에 있어서는 괴벨스만큼 뛰어난 업적을 자랑하는 자도 없다. 그는 예수회 대학에서 교육을 받았고 문학과 정치학에 전념하기 전엔 신학도였다. 그의 저서는 페이지마다, 줄마다 주인에 대한 충성을 가르치고 있다.

그래서 그는 진실을 외면하고 복종을 강요하고 있다.
그는 '어떤 거짓은 우리의 양식만큼이나 유용하다'라고 이냐시오 데 로욜라가 저서에서 주장한 도덕적 상대주의를 이어 받아 주장하였다."

0개의 댓글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등록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백인애

메일inaep@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