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자유토론방은 국가인권위원회 활동이나 인권에 관련된 내용을 주제로 한 대화의 장입니다. 따라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상업적 광고글 또는 음란물이나 성적인 내용의 게시물 등은 개인프라이버시의 보호와 공공의 이익을 위하여 관리자의 판단에 따라 수정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이곳에 게시된 인권침해 및 차별행위에 관련한 게시물은 진정으로 접수되지 않으니 진정 신청을 하고자 하시는 분은 진정·민원상담 메뉴를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게시물에 포함된 주소 및 연락처,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는 악용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언론은 성소수자 혐오를 멈춰 주세요

  • 등록자권서현
  • 등록일2020-09-15
  • 조회수432

파일첨부

지난 5월 7일, 국민일보는 <단독-이태원 게이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갔다>(5월7일 유영대 기자)는 제목으로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하며, 보도 제목에 ‘게이클럽’을 명시했습니다.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명과 시간대를 공개하는 것은 사실상 합의되어 있는 부분입니다. 그러나 해당 업소의 성소수자 출입 여부는 코로나19 방역과 전혀 상관없는 내용임에 분명합니다. 보도할 필요가 없는 내용을 보도함으로써 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시선을 자아내고 있는 것입니다. 명백한 낙인이자, 인권 침해입니다.

국민일보가 성적지향에 낙인을 찍은 보도를 내자 이에 질세라 다른 매체들도 가세했습니다. 5월 7일~5월 11일 오후 5시경까지 네이버 검색 기준으로 ‘동성애’, ‘게이클럽’, ‘게이’라는 키워드를 쓴 기사는 1076건에 달합니다.

‘게이클럽’이 아니라 ‘클럽’이기 때문에, 성소수자가 아니라 한정된 공간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기 때문에 코로나19가 전파되는 것입니다. 민감한 개인정보를 공개하는 데 있어서 가장 큰 주의를 기울여야 할 언론이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는 개인의 소수자성을 공개하고, 성적 지향을 부각하는 보도자료를 낸 것이 개탄스럽습니다.

언론의 성소수자 혐오는 어제 오늘만의 일이 아닙니다. 국민일보는 퀴어축제를 승인한 서울시를 비판하는 기사를 내고, 성소수자 차별 의도를 가진 기독자유통일당의 입장을 보도하는 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곤 했습니다. 심지어는 <단독-“동성애는 사랑이 아닙니다. 혼자 늙고 결국엔 비참해집니다.”>(2016년 8월 10일)라는 제목으로 성소수자 혐오를 조장하는 기사를 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초기 트렌스젠더로 알려진 고 김유복 씨의 일대기를 담으면서 ‘동성애는 불행의 씨앗’, ‘동성애의 처참한 말로’ 등 차별적인 키워드를 기사에 담아내 성소수자 혐오를 부추겼습니다.

언론에게는 표현의 자유가 있습니다. 하지만 인권 위에 자유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개인의 인권을 짓밟는 일에 자유라는 단어가 쓰일 수는 없습니다.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신문윤리강령은 제2조 언론의 책임에서 ‘국민의 기본적 권리를 적극적으로 수호’를 명시하고 있습니다. 성소수자를 배격하는 기사가 과연 ‘국민의 기본권을 수호’하는 것일까요? 언론인들은 스스로에게 이 질문을 던지며, 자신이 쓰는 글의 무게를 실감하고 성찰했으면 합니다.

4개의 댓글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등록

* 본인인증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구형래2020.11.03
    클럽 영업을 재촉한 정부도 책임이 있고
    이 시국에 클럽을 간 사람이 문제인게 맞고 사고를 친게 맞는데
    보도에서 '동양인 클럽', '서양인 클럽' 이런 식으로 서술하여 잘못 없는 사람들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쏟아질게 뻔한 말을 한다는 것은 언론으로서 해서는 안될 행동이었으며, 너무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의도가 들어갔다고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 구형래2020.11.03
    그리고 알 권리가 있다면
    클럽들이 왜 그렇게 문을 열게 되었는지는 왜 언급하지 않을까요?
    성소수자 말로는 클럽 월세가 2천 정도 될 거고 직원도 10명 정도 될 건데
    한국에 코로나가 퍼지기 전에 정부에서 지침 종이가 날아오기 전부터 자발적으로 문을 닫고 있었던 클럽들이 성소수자클럽이고
    정부에서 '이제 문 열어도 될거 같다',' 영업을 해도 되겠다'고 해서 클럽을 열었을 뿐이라는데
    그건 왜 보도를 하지 않을까요?
    상황을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선 알아야 하며 저희는 알 권리가 있을텐데 말이에요.
  • 구형래2020.11.03
    성소수자라는 말을 빼고 동양인으로 바꿔서 말해볼까요.
    국민의 건강할 권리를 위해 해외 뉴스에서 코로나를 동양인이 퍼트렸다고 보도하는게 민주주의의 기반이 되는 의견 표명적인 것이니 문제가 없는 걸까요?
    동양인을 옹호하는걸 동양인 독재라고 봐야 할까요?
    코로나로 인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고 투쟁했는데
    동양인은 그런 투쟁을 하지 않았다는 걸까요?
    저러한 서술이 '알 권리'이자 '민주주의'라고 보이진 않네요.
    오히려 '선동' 이자 '반사회적' 행동에 더 가까운것 같습니다.
  • 송정식2020.11.01
    그 언론이 틀린 사실을 보도 했다는건가요? 오도라면 언론사에 말씀을 드리는게 맞는 거 같구요. 하지만 국민의 건강할 권리를 위해 공개하는게 맞는거 같네요. 다른 사람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것이 인권 같지는 않은데요.
    어떤게 먼저일까요? 저게 과연 표현의 자유만이었을까요? 국민의 건강과는 관계가 없었을까요?

    자유로운 의견표명은 민주주의의 기반 입니다.

    동성애를 옹호하는 말만 하라는건 동성애 독재 아닙니까? 독재가 싫다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되고 또 얼마나 많은 사람이 투쟁했는데 동성애 독재를 말하십니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백인애

메일inaep@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