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원회

전체메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 국가인권위원회가 함께합니다

2018 초중등교과서 모니터링 결과발표및 토론회 개최

  • 담당부서홍보협력과
  • 등록일2019-03-04
  • 조회수1331

인권위, 2018 ·중등교과서 모니터링

결과발표 및 토론회 개최

- 모니터링 결과발표 및 인권 친화적 교과서를 위한 고려사항 등 제시 -

 

o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228() 오후 2시 국가인권위원회 인권교육센터(서울 중구 나라키움 저동빌딩 11)에서 ‘2018 ·중등교과서 모니터링 결과발표 및 토론회를 개최한다.

 

o 인권위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단계적(2017-2020)으로 개정되고 있는 초·중등교과서에 대해 2017년 초등학교 1, 2학년 교과서 모니터링을 실시에 이어, 2018년에는 초등학교 3, 4학년, 중학교, 고등학교 교과서 모니터링을 실시하였다.

 

o 모니터링을 통해 초·중등 도덕, 사회 교과서에서 인권 관련 내용이 어떻게 제시되어 있는지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국어, 도덕, 사회, 수학, 과학 교과서의 삽화/사진 및 표현(텍스트)에 대해 인권 침해적 요소가 있는 내용을 발견하고 개선안을 제시하였다.

 

o 이번 결과발표 및 토론회는 ‘2018 ·중등교과서 모니터링 결과발표(구정화 경인교대 교수)’를 시작으로 모니터링 결과의 의미 및 발전 과제(이기규 인권위 인권교육전문위원/서울 온곡초 교사), 모니터링 결과의 교육 현장 적용 방안(이은진 서울 발산초 교사), 평등한 교육 문화 실현을 위한 인권 친화적 교과서의 중요성(서한솔 초등성평등연구회 대표/서울 상천초 교사), 2017 ·중등교과서 결과보고 이후 교육부 정책 반영 및 향후 대책(팽주만 교육부 교과서정책과 교육연구사) 4가지 토론 주제를 중심으로 진행한다.

 

붙임 1. 결과발표 및 토론회 웹포스터 1

2. 인권 친화적 교과서를 위한 고려사항 1. .

 

붙임 2. 인권 친화적 교과서를 위한 고려사항

 

<인권 친화적 교과서를 위한 고려사항 - 삽화/사진 관련>

 

가부장제 사회의 성별에 대한 정형화된 성역할 고정관념이 나타나지 않도록 해야 함

- 집안에서 자녀 양육과 집안일을 담당하는 주체가 대부분 여성으로 표현

- 요리하는 역할을 주로 여성의 몫으로 그림

학부모 봉사단(녹색 교통봉사단 등)의 모습이 대부분 여성으로 그려짐

부모 부양 및 자녀양육 등 돌봄 노동을 하는 사람은 주로 여성으로 묘사

- 일하고 퇴근하는 인물은 대부분 남성인데 비해 장바구니를 들고 쇼핑을 하는 인물은 대개의 경우 여성으로 그려짐

성별에 따라 특정 성향을 갖거나 행위를 한다는 식의 고정관념이나 편견이 나타나지 않도록 해야 함

- 여성은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존재로 묘사

- 여성은 대부분 치마를 입은 모습으로 표현

기업의 대표 등 경제 활동의 주 인물이 남성으로 묘사

국가의 대표 혹은 외교 협상을 하는 인물을 주로 남성으로 묘사

 

다문화 배경을 가진 학생을 교과별로 고르게 배치해야 하며, 주변 인물로만 다루기보다는 학습활동의 중심 인물로 묘사할 필요가 있음

- 일부 교과서의 경우 교과서 전체에서 다문화 배경을 가진 학생이 단 1명도 등장하지 않음

교과서 전반에서 외국인을 등장시킬 경우에 백인뿐만 아니라 흑인 및 아시아계를 고르게 배치할 필요가 있음

흑인은 구호나 보호의 대상으로만 묘사되는 반면, 백인은 구호의 손길을 내미는 사람으로 묘사됨

현실적으로 아프리카계 혹은 동남아시아계로 추론할 수 있는 교과서 상의 인물들은 주로 문제나 어려움에 처해 있는 경우가 다수임

흑인 아동은 아동 노동의 현실에 처해 있다고 경향성이 아닌 단정적 서술로서 묘사됨

북한이탈주민은 보수가 낮은 일을 하거나 인간 보편적 권리를 누리지 못한 사람으로 묘사됨

 

장애인을 배려나 보호의 대상으로만 묘사하기보다는 일상적이거나 중심적인 인물로 다루어야 하며 다양한 모습으로 그려야 함

- 국어 교과에서는 장애인이 삽화에 등장하고 있으나, 그 밖의 다른 교과에서는 장애인이 등장하는 삽화를 찾아보기 어려워 개선이 필요함

- 장애인은 주로 신체장애인의 모습으로 그려지고 있음(휠체어를 탄 학생이 공부 게시판 만드는 활동, 다른 나라의 인사를 주고받는 활동, 다른 나라 음식 알아보는 활동에 참여하는 모습 등)

- 소수자 권리 보호 관련 내용을 제외하고는 장애인이 활동의 중심인물이나 주인공으로 다루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음

 

가족을 다룰 때는 정형화된 모습(부모+1-2인 자녀)뿐 아니라 다양한 형태(한부모 가정, 조손 가정 등)로 그릴 필요가 있음

다양한 가족 형태를 직접적으로 다루는 부분을 제외하고 교과서에 등장한 가족의 모습은 대부분 부모와 자녀 1-2인으로 구성된 가족의 모습으로 그려짐

특정 가족 형태나 유형이 등장할 필요가 없는 경우에도 가족을 부모-자녀가 있는 가족으로 등장시킴

 

등장인물의 연령을 다양하게 제시해야 하며, 중장년층이나 노년층의 비율을 강화해야함

- 중장년층이나 노년층의 비율이 매우 낮게 제시되어 있으며 특히 놀이동산, 스케이트장, 공원 등에서 중장년층이나 노년층은 거의 등장하지 않음

- 수학을 비롯하여 교과서에 등장하는 선생님은 대체로 젊은 연령층으로 제시됨

 

등장인물의 외모나 모습 등을 다양하게 그려야 함

- 안경 낀 사람을 대체로 남성으로 그리고 있음

- 여러 학생들이 모여 활동하는 모습을 그릴 때 왼손잡이가 제시되지 않음

- 체형이 통통한 사람, 키 작은 사람 등이 잘 제시되지 않음

 

특정 직업에 대한 편견이나 차별이 담긴 표현 등이 나타나지 않아야 함

 

교과서에서 원작자가 따로 있는 <문학 작품>, <동요> 등을 가져올 때 특정 집단에 대한 차별이나 고정관념이 들어있는지에 대해 반드시 검토해야함. 이러한 작품들의 경우 추후 수정이 쉽지 않다는 점에서 특히 유의해야함

 

특정 장소 및 지역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는 내용이 없어야 함

정보제공부서 홍보협력과 이수지

메일sjlee11@humanrights.go.kr 연락처02-2125-987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평가
등록
평가
등록
top
top
홈이동 전체메뉴 닫기